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김인석, 암투병 사실 고백 "5년동안…"

입력 2015-10-03 11:59:06 | 수정 2015-10-03 11:59: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김인석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김인석



'나 혼자 산다' 김인석이 자신의 투병생활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김인석-안젤라박 부부의 신혼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전현무는 절친인 김인석-안젤라박 부부의 집을 방문했다. 김인석 안젤라박 부부는 커플티를 입고 전현무를 반겼고, 전현무는 통 큰 유모차를 선물했다.

전현무는 김인석-안젤라박 부부의 알콩달콩한 모습에 "부럽다"고 솔직히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김인석은 전현무와 식사 중 “사실 내가 아팠었다. 내가 암이었었다. 갑상선 암이었다. 5년 됐다. 완치가 돼 지금 이야기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인석은 “아내가 되게 감사하고 고마운 건 내 병력을 알면 여자가 싫어할 거라 생각했다.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더니 ‘오빠가 갑자기 특별해보여’라고 말하더라. 잘 견뎌내 내가 더 특별한 사람 같다고 말해줬다. 너무 고마웠고 결혼할 생각을 했다”고 아내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