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 1년전 발언 공개 "정준하랑 같이 하차해야…"

입력 2015-10-03 18:42:39 | 수정 2015-10-03 18:42: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박명수가 자신의 하차 선언을 번복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이 "2015년 가을에 준하와 나는 빠져야 한다"는 박명수의 발언을 공개했다.

이어 당시 박명수의 발언을 녹음한 음성이 공개됐다. 박명수는 "내년에 하차해. 이제는 그만 해야지. 빠져줘야지"라고 발언했다.

이에 박명수는 "빠지기 보다는 '무도'를 위해 헌신할 필요가 있지 않나"는 말로 '무한도전' 하차 선언을 철회했다.

박명수는 하차 발언을 한 것이 맞다고 인정하더니 "빠지는 것보다는 '무도'를 위해 헌신할 필요가 있지 않나 싶다. 안 빠지겠습니다"며 한발 물러서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박명수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박명수 대박" "무한도전 박명수 최고다" "무한도전 박명수 너무웃김" "무한도전 박명수 빠지자" "무한도전 박명수 진짜로 하차?" "무한도전 박명수 하차해라 그냥" "무한도전 박명수 웃겼다" "무한도전 박명수 어느새 1년이" "무한도전 박명수 이렇게 될 줄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