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티칸 고위 성직자 커밍아웃…프란치스코 교황 반응은?

입력 2015-10-04 11:05:37 | 수정 2015-10-04 11:05:3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티칸 고위 성직자 / 바티칸 고위 성직자 사진=YTN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바티칸 고위 성직자 / 바티칸 고위 성직자 사진=YTN 영상 캡처


바티칸 고위 성직자

바티칸 교황청의 한 고위 성직자가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밝혀 화제다.

가톨릭교회이 그동안 금기시한 동성애와 재혼 등의 문제를 다룰 세계주교회의 총회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 나온 성직자의 고백에 바티칸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

교황청이 설립한 대학교에서 신학을 가르쳐온 크리스토프 올라프 카람사 신부는 한 남성과 함께 기자들 앞에 서서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당당히 밝혔다.

카람사 신부는 "저는 동성애자입니다. 동성애를 혐오하는 가톨릭 교회에서 이렇게 밝히는 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결정이고 매우 힘든 결정입니다."이라고 밝히며 “평생 금욕생활만 하도록 하는 것은 비인간적이라며, 이제 가톨릭 교회가 동성애 문제를 직시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 자신의 동성애자 고백으로 인생의 전부인 사제직 포기를 포함해 앞으로 닥칠 어떤 불이익도 감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모든 동성애자는 그들이 믿는 하느님의 자녀입니다. 교회의 자녀이고 교회 공동체의 일원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바티칸 대변인은 주교회의에 적절하지 않은 압력을 주려는 것이라며 카람사 신부를 교황청 신앙교리성과 대학교 교수직에서 즉각 해임했다고 밝혔다.

바티칸 고위 성직자의 고백에 즉위 후 줄곧 동성애자와 이혼자, 낙태 여성 등에 대한 자비를 촉구해온 프란치스코 교황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