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충암고의 급식비리, "급식비 안 냈으면 밥 먹지 말라"더니 4억원 횡령

입력 2015-10-04 21:47:43 | 수정 2015-10-04 21:47: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충암고의 급식비리 / 충암고의 급식비리 사진=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충암고의 급식비리 / 충암고의 급식비리 사진=SBS 방송 캡처


충암고의 급식비리

교감의 "급식비를 안 냈으면 밥을 먹지 말라"는 폭언으로 문제가 됐던 충암중·고교의 거액 급식비 횡령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교육청은 4일 충암중·고의 급식비 횡령 의혹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충암고 전 교장 P씨와 행정실장 L씨, 충암학원 전 이사장 L씨, 용역업체 직원 등 18명을 경찰에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교육청의 감사 결과 충암 중·고교는 조리실에서 각 교실로의 급식 배송을 용역업체에 위탁한다는 명목으로 용역근무 일지를 작성하고 실제로는 학교가 채용한 조리원에게 급식 배송을 맡기는 등의 수법으로 급식회계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하루만 쓰고 버려야 하는 폐식용유는 급식을 만드는데 6번, 7번씩 반복해 사용하기도 했다.

급식회계 부정 운용으로 학교장과 행정실장, 용역업체 직원 등이 빼돌린 액수는 4척1천여만원에 달한다.

교육청은 검·경의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횡령액 전액을 환수 조치할 방침이다.

충암학원은 2011년 교육청의 특별감사에서도 공사비 횡령, 학교회계 부정 등 비리가 적발돼 교육청이 검찰에 관련자를 고발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다.

교육청은 비리가 반복 적발된 충암학원의 학교운영 전반에 관해 조만간 특별감사를 벌일 예정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충암고의 급식비리, 심각하다", "충암고의 급식비리, 아이들 급식으로 장난치다니", "충암고의 급식비리, 제대로 처벌받아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