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충암고 교사 "만두튀김에 검은 가루도…터질 게 터졌다" 급식비리 폭로

입력 2015-10-05 09:01:04 | 수정 2015-10-05 15:57: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충암고 교사 충암고 교사 / 사진 =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충암고 교사 충암고 교사 / 사진 = JTBC 방송 캡처


충암고 교사

'충암고 급식비리'가 논란이 된 가운데 충암고등학교 교사 A씨가 급식 현실을 폭로했다.

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A씨는 "밥과 반찬의 양이 항상 부족해 음식을 구하려고 학생들이 뛰어다녔다"며 "배식 끝 무렵에 있는 아이들은 거의 못 먹는 경우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항상 튀김 반찬이 많았는데 만두튀김은 검은 가루들이 많이 묻어 나왔다"라며 "학생과 교사들이 불만을 제기할 때마다 학교는 '급식 운반원들의 급여 때문에 급식의 질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A씨는 "서울시 교육청 감사 결과를 듣고는 어떠셨냐"는 질문에 "충암고 교사로서 학생들에게 민망하고 미안한 마음이다. 사실 저희는 '이제 터질 게 터졌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