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프렌치 셰프 오세득과 이찬오 첫 맞대결

입력 2015-10-05 09:30:00 | 수정 2015-10-05 09:3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입 셰프인 오세득과 이찬오가 첫 대결을 펼친다.

5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임원희는 “남자의 계절인 가을에 어울리는 요리를 먹고 싶다”며 요리를 주문했고, 이에 가장 최근에 합류한 두 신입 셰프 오세득과 이찬오가 맞붙게 됐다.

오세득은 첫 출연 이후 차근차근 별을 쌓아가고 있지만 이찬오는 아직 첫 승리을 하지 못한 상황에 이찬오가 같은 프렌치 셰프인 오세득과의 대결에서 첫 승을 올릴 수 있을지 모두의 기대가 모아졌다.

이어 두 사람은 대결에 들어서자마자 특유의 낭만적인 모습으로 요리를 해 나갔고, 특히 두 사람 약속이나 한 듯이 한식 요리를 선보였는데 프렌치 셰프들의 감성이 담긴 독특한 한식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완성된 요리를 먹은 임원희는 왠지 모르게 얼떨떨한(?) 표정을 지어보였고, “맛이 바로 오지 않나보다”라며 MC들이 추궁하자 “그럼 연기를 해야 하냐”며 맛 표현에 어려움을 보였다는 후문.

과연 두 신입 프렌치 셰프 중 기선 제압에 먼저 성공한 셰프는 누구일지는 5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