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8세 소녀 총격 살해, 11세 이웃 소년 권총 꺼내더니 '탕'…1급 살인 혐의

입력 2015-10-06 04:20:00 | 수정 2015-10-06 16:2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8세 소녀 총격 살해, 11세 이웃 소년 권총 꺼내더니 '탕'…1급 살인 혐의

8세 소녀 총격 살해 /연합뉴스TV기사 이미지 보기

8세 소녀 총격 살해 /연합뉴스TV


미국의 11세 소년이 이웃에 사는 8세 소녀를 총으로 살해해 충격을 주고 있다.

5일(현지 시각) 미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테네시주 화이트파인에 사는 한 11세 소년이 3일 오후 7시 30분쯤 이웃에 사는 8세 소녀에게 “개와 놀아도 되느냐”고 물었다가 거절당하자 집에서 아버지 소유의 권총을 들고 와 쐈다. 가슴에 총을 맞은 소녀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제퍼슨 카운티 경찰국은 소년을 1급 살인 혐의로 체포해 유소년 시설에 수용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용의자 소년과 매케일러는 같은 초등학교에서 각각 5학년, 2학년에 재학 중이었다.

소년의 아버지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을 사냥에 몇 차례 대동했었다며 가족이 지금껏 법적으로 큰 문제를 일으킨 적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들어 미국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총기 규제여론과 구매 증가의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다.

8세 소녀 총격 살해/사진=연합뉴스TV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