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링캠프' 이승환편 주진우 통편집 논란, 제작진 해명 들어보니…

입력 2015-10-06 06:23:00 | 수정 2015-10-06 16:26:41
글자축소 글자확대
'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논란, 제작진 해명 들어보니…

'힐링캠프' 주진우 /이승환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힐링캠프' 주진우 /이승환 페이스북


'힐링캠프' 이승환 편에 출연한 주진우 기자가 통편집돼 뜨가운 감자로 떠올랐다.

6일 이승환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작진들이야 최선을 다하셨을 테지요. 그 상황, 그 심정 모두 이해가 갑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승환은 "하지만 진우가 나오는 걸 싫어하시거나 미워하시는 '그 누군가'는 이해가 안 갑니다. 진우야 미안해"라는 글로 불편한 심경을 표출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힐링캠프'에 출연했던 이승환, 김제동, 강풀, 류승완, 주진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글과 함께 대기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승환과 김제동, 강풀, 류승완 감독, 그리고 주진우 기자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500인'에는 이승환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는 이승환의 절친 강풀, 류승완 감독, 주진우 기자가 출연했으나 주 기자의 모습은 화면에서 볼 수 없었다.

이에 대해 제작진 측은 "이승환 위주로 편집을 했을 뿐 외압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주진우 통편집 논란 /사진=이승환 페이스북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