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영석, 연극 '모범생들' 시즌 2차 공연 마무리

입력 2015-10-06 08:18:00 | 수정 2015-10-06 08:1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떠오르는 대학로의 신예, 배우 강영석이 연극 ‘모범생들’에서 무한한 잠재력을 입증했다.


강영석은 어제(4일) ‘모범생들’ 시즌 2차 마지막 공연을 끝으로 5개월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배우들 중 유일하게 오디션에서 합격한 그가 이번 공연을 통해 점점 성장하는 면모로 믿고 보는 배우의 파워를 선보인 것.


지난 5개월간 강영석은 동일한 공연에서 두 명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시즌 1차 공연에서는 모든 면에서 0.3%에 속하는 모범생 ‘서민영’ 역을, 시즌 2차에서는 서민영과 대립하는 인물 ‘김명준’으로 분해 상반된 매력과 에너지를 발산하며 이목을 끌었다.


특히 강영석은 ‘서민영’을 통해 공연의 흐름을 반전시키는 폭발력을 보여줬다면 ‘김명준’역에서는 극을 이끌어가는 힘을 발휘해 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굳혀 나갔던 터.


뿐만 아니라 그는 공연이 진행될수록 캐릭터에 녹아든 열연과 깊어지는 열정으로 관객들의 마음에 강렬하게 침투, 많은 팬들을 양산하며 매회 잊지 못할 공연을 선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