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불꽃축제 준비하던 비정규직 직원, 결국 변사체로 발견 '쓸쓸한 죽음'

입력 2015-10-05 07:59:12 | 수정 2015-10-05 07:59:12
글자축소 글자확대
불꽃축제 준비하던 비정규직 직원, 결국 변사체로 발견

불꽃축제 준비하던 비정규직 직원, 결국 변사체로 발견  /YTN기사 이미지 보기

불꽃축제 준비하던 비정규직 직원, 결국 변사체로 발견 /YTN


서울세계불꽃축제를 준비하다가 물에 빠져 실종됐던 40대 남성이 이틀 만에 결국 변사체로 발견됐다.

4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조명설치업체 직원 이모(43) 씨가 이날 오전 8시40분께 여의도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이 씨는 지난 2일 오후 10시40분께 원효대교와 한강철교 사이에서 모터보트에 실려 있던 조명기구를 다른 배로 옮기는 과정에서 한강에 빠진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경찰에 따르면 변사체로 발견된 이씨는 조명설치업체 직원으로 등록돼 있었지만, 일손이 부족할 때만 작업에 투입된 비정규직 직원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발견 당시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한편 경찰은 조명설치업체와 보트운영업체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