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원주 며느리, 충격 고백 "시어머니 변기 뚫으라고…"

입력 2015-10-06 07:58:10 | 수정 2015-10-06 07:58: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원주 / 사진=채널A ‘월컴 투 시월드‘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전원주 / 사진=채널A ‘월컴 투 시월드‘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원주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전원주의 며느리가 시어머니에 대해 폭로한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채널A ‘웰컴 투 시월드’에서는 전원주와 그의 둘째 며느리 김해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해현은 “시어머니 집에 변기가 고장 난 적이 있었다”면서 “시어니가 혼자 고치기 힘드시니까 변기 고치는 도구를 사다놓고 나를 부르시더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또 “옆에 아들도 있었는데 굳이 며느리인 나에게 변기를 고치라고 시키셨다. 너무 힘들었다”고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MC 정찬우가 “왜 그랬냐”고 묻자 전원주는 “큰 며느리가 물건을 굉장히 잘 고친다. 그래서 작은며느리에게도 시켰다. 그런 건 꼭 경쟁을 붙여야 한다”는 답을 내어놓아 출연진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