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이승환 "그를 무서워하는 누군가가" 의혹 제기

입력 2015-10-06 09:09:00 | 수정 2015-10-06 14:07:59
글자축소 글자확대
힐링캠프 이승환
힐링캠프 이승환 힐링캠프 이승환 / 사진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힐링캠프 이승환 힐링캠프 이승환 / 사진 = SBS 방송 캡처


'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힐링캠프'에 출연한 주진우 기자가 통편집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500인'(이하 힐링캠프)은 '500vs이승환 with 프렌즈'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는 가수 이승환, 영화감독 류승완, 시사인 기자 주진우, 방송인 김제동, 웹툰작가 강풀이 출연했다.

그러나 주진우 기자는 이승환 등 동료들과 전체 화면에만 잡힐 뿐 리액션 닷독컷 조차 없었다. 멘트까지 통편집됐다.

방송 이후 이승환은 자신의 SNS에 "('힐링캠프')제작진들이야 최선을 다하셨을 테지요. 그 상황, 그 심정 모두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주)진우가 나오는 걸 싫어하시거나 무서워하시는 '그 누군가'는 이해가 안 갑니다"며 "진우야, 미안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