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경실 딸 손수아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아”

입력 2015-10-07 02:29:00 | 수정 2015-10-07 02:2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태리로 떠난 세 모녀가 서로의 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오는 7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프로그램 ‘유자식 상팔자’에서는 ‘모녀끼리 이태리’의 마지막 편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유자식 상팔자’ 녹화현장에서는 토스카나로 향한 이경실-손수아, 가수 조갑경-홍석희-홍석주, 탤런트 조민희-권영하 세 모녀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들은 그림 같은 풍경의 승마장에서 말을 타고, 유명 와이너리를 방문하는 등 다양한 추억을 만들었다.

세 모녀가 이태리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 밤, 엄마와 딸이 서로에게 쓴 편지를 낭독하며 각자의 진심을 전했다. 이경실의 딸 손수아는 엄마에게 진심어린 속마음을 전했다.

손수아는 “나는 엄마 같은 어른이 되고 싶지 않다”라며, “엄마는 늘 강하게 사는 걸 원하지만
그건 스스로를 정말 힘들게 하는 것 같다. 이제는 엄마가 좀 편안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웃음과 감동이 함께하는 부모자식 소통 토크쇼 JTBC ‘유자식 상팔자’는 오는 7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