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종국-박잎선 부부, 베트남 여행 당시 다정해보였는데…9년만에 파경

입력 2015-10-06 17:41:51 | 수정 2015-10-06 17:4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종국 박잎선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송종국 박잎선 / 사진 = MBC 방송 캡처


송종국 박잎선 파경

송종국(36)과 박잎선(36) 부부가 결혼 9년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과거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두 사람은 잉꼬부부의 면모를 드러냈다.

송종국과 박잎선은 베트남으로 여행을 떠나 현지에서 커플 마사지를 받으며 힐링하는 시간을 보냈다.

송종국 박잎선 부부가 수영복을 입고 욕조에 않아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에서 송종국의 복근과 박잎선의 풍만하고 볼륨있는 몸매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6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두 사람은 몇달 전부터 갈등을 빚다가 결국 이혼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별거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