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옥자' 봉준호, 제이크 질렌할·틸다 스윈튼 등 할리우드 배우 대거 출연

입력 2015-10-07 21:33:25 | 수정 2015-10-07 21:33: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봉준호 '옥자' / 사진=tvN 크리에이티브 포럼 캡처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봉준호 '옥자' / 사진=tvN 크리에이티브 포럼 캡처화면


봉준호 ‘옥자’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에 해외 배우들이 대거 영입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현지 언론들은 6일 봉준호 감독의 차기작 ‘옥자’에 제이크 질렌할과 틸다 스윈튼을 비롯 폴 다노, 켈리 맥도날드, 빌 나이 등 할리우드 배우들이 출연한다고 보도했다.

앞서 틸다 스윈튼은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프로젝트 초반이라 아직 말씀드릴 게 별로 없지만 절대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옥자'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앞서 틸다 스윈튼은 ‘설국열차’로 봉준호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봉준호 ‘옥자’ 소식에 네티즌들은 “옥자, 대박날듯”, “옥자, 캐스팅부터 짱”, “옥자, 무슨 내용일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영화 ‘프랭크’의 각본가이자 ‘초(민망한)능력자들’의 원작자인 존 론슨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봉준호 감독의 신작 각본을 쓰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옥자’는 한국인 소녀가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괴수 영화로 오는 2016년에 개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