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영주 "노무현·문재인, 공산주의자 확신" 발언 '뜨거운 감자' 부상

입력 2015-10-07 13:41:08 | 수정 2015-10-07 13:4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영주 "노무현·문재인, 공산주의자 확신" 발언 '뜨거운 감자' 부상

고영주 기사 이미지 보기

고영주 "노무현·문재인, 공산주의자 확신" 발언 '뜨거운 감자' 부상 /방송 캡쳐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의 이념 편향 발언이 뜨거운 감자로 올랐다.

6일 국회에서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종합 감사에서는 지난 2일 국감에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향해 "공산주의자라고 확신한다"고 말한 고영주(66) 이사장의 발언이 구설수에 올랐다.

이날 문화방송(MBC)을 관리·감독하는 기구로 MBC 사장 임명권을 갖고 있는 방송문화진흥회 고영주 이사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변형된 공산주의자인가”라고 묻는 새정치연합 최민희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최 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공산주의자인가”라고 재차 묻자, 고영주 이사장은 “민중민주주의자”라고 말했다. 최 의원이 “민중민주주의는 공산주의의 변형이라고 말하지 않았었나. 그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변형된 공산주의자란 말이냐”라고 물었고 고영주 이사장은 “비슷하다”고 답했다.

고 이사장은 또 "(노동운동, 농민운동 경력이 있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나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도 공산주의자냐"는 질문에 "과거 공산주의 활동을 하다가 (전향했다)"고 말했다.

야당 의원들은 일제히 고 이사장을 비판했다. 특히 전병헌 의원은 “자기와 생각이 다르면 공산주의자라고 단정짓는 분으로, 매카시가 한국의 ‘고카시’로 살아돌아온 것인가 싶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회의를 지켜본 후 고 이사장의 해임결의안을 제출하기로 방침을 정했고, 여당 위원들을 향해 협조를 요청했다.

고영주 노무현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