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경실 "인생의 아픔 겪으니 술 맛 알게돼…겪어보니 외롭더라" 깜짝 고백

입력 2015-10-08 06:30:00 | 수정 2015-10-08 09:36: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경실 / 사진 =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경실 / 사진 = JTBC 방송 캡처


이경실

개그우먼 이경실이 과거의 아픔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7일 밤 방송된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는 이탈리아 토스카나 여행을 즐기는 이경실, 조갑경, 조민희와 딸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조갑경은 "예전에는 이경실이 술을 안 마셨다. 나는 한 번씩 이경실이 '맥주 한 잔 할래?'라고 묻는 게 정말 큰 변화 같이 느껴진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경실은 "인생의 아픔을 한 번 겪고 나니 술 맛을 알게 됐다"며 "사람이 아픔을 한 번 겪고 나면 사람들과의 만남을 끊게 된다. 만났던 사람들과 인간관계를 정리하는 게 아니라 마음의 문을 닫게 되는 것 같다. 내 생활이 불편하고, 불안정하니까 내가 사람들을 만나 얘기하는 게 부담이 되고 가식적일 수가 있더라"고 고백했다.

이경실의 딸 손수아도 "나도 엄마의 모습을 많이 닮았다. 힘든 일이 있을 때 많은 친구를 만나는 것보다 혼자 삭인다. 인간관계도 좁고 깊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경실은 "그런데 느낀 건 아픔을 겪은 사람들은 속으로 사람들이 날 만나주길 바란다. 나도 아픔을 겪기 전에는 몰랐다. 그 땐 아픔을 겪은 사람을 가만히 지켜보는 게 답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내가 겪어보니 외롭더라. 누군가 손을 뻗어주길 바라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