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경실 "인생의 아픔 겪으니 술 맛 알게돼…겪어보니 외롭더라" 깜짝 고백

입력 2015-10-08 06:30:00 | 수정 2015-10-08 09:36: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경실 / 사진 =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경실 / 사진 = JTBC 방송 캡처


이경실

개그우먼 이경실이 과거의 아픔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7일 밤 방송된 JTBC '유자식 상팔자'에서는 이탈리아 토스카나 여행을 즐기는 이경실, 조갑경, 조민희와 딸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조갑경은 "예전에는 이경실이 술을 안 마셨다. 나는 한 번씩 이경실이 '맥주 한 잔 할래?'라고 묻는 게 정말 큰 변화 같이 느껴진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경실은 "인생의 아픔을 한 번 겪고 나니 술 맛을 알게 됐다"며 "사람이 아픔을 한 번 겪고 나면 사람들과의 만남을 끊게 된다. 만났던 사람들과 인간관계를 정리하는 게 아니라 마음의 문을 닫게 되는 것 같다. 내 생활이 불편하고, 불안정하니까 내가 사람들을 만나 얘기하는 게 부담이 되고 가식적일 수가 있더라"고 고백했다.

이경실의 딸 손수아도 "나도 엄마의 모습을 많이 닮았다. 힘든 일이 있을 때 많은 친구를 만나는 것보다 혼자 삭인다. 인간관계도 좁고 깊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경실은 "그런데 느낀 건 아픔을 겪은 사람들은 속으로 사람들이 날 만나주길 바란다. 나도 아픔을 겪기 전에는 몰랐다. 그 땐 아픔을 겪은 사람을 가만히 지켜보는 게 답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내가 겪어보니 외롭더라. 누군가 손을 뻗어주길 바라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