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신은경을 주목하라

입력 2015-10-07 15:07:46 | 수정 2015-10-07 15:07: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엔 문근영 이외에 주목해야 할 여배우가 있다. 바로 위기에 빠진 신은경이다.

오늘 밤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수목드라마 스페셜 ‘마을-아치아라의 비밀’(극본 도현정, 연출 이용석)에서 유심히 지켜봐야 할 사람 중 하나인 윤지숙(신은경). 평화로운 아치아라를 뒤집어놓은 미스터리의 근원, 김혜진(장희진)의 이름만 나왔다 하면 유독 민감한 반응을 보이기 때문이다.

장르물이 특정 시청자층에 어필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신은경.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에 강점은 바로 ‘극성’이 강한 드라마이고, 그 중심에 바로 신은경이 있기 때문이다. 마치 미국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의 그녀들처럼, 극중 지숙 역시 비밀을 숨긴 채 우아함의 외피를 입은 여자다. ‘두 얼굴’의 신은경의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아치아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할 뿐만 아니라, 마을 내 최고 권력가인 해원 철강 대표 서창권(정성모)의 아내인 지숙. 단아함과 우아함을 갖춘 그녀는 겉보기엔 남부러울 것이 없어 보이지만, 2년 전까지만 해도 창권의 내연녀 혜진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었다. 마을 사람들 모두에게 소문이 날 만큼 큰 스캔들이었던 혜진과의 혈투 이후로는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말이다.

하지만 마을에 발을 들인 한소윤(문근영)이 마을에 오랫동안 암매장되어있던 시체를 발견하며 그녀가 잊고 싶었던 김혜진이라는 세 글자는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른다. 동시에 지숙은 불륜 사건의 피해자이지만 왠지 모르게 불안하고 두려운 기색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 그녀와 혜진, 창권의 삼각 치정극에 호기심을 더할 예정.

제작진은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의 큰 틀은 미스터리 스릴러지만, 신은경을 중심으로 한 치정극도 존재한다. 덕분에 장르물 마니아뿐만 아니라 주부를 비롯한 다양한 시청자분들이 함께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며 “지숙은 겉으로는 우아하고 단아하지만 속으로는 비밀을 품고 있는 강인한 여자다. 겉과 속이 다른 지숙이 감추고 있는 사연은 무엇일지 지켜봐 달라”고 말하며 오늘 밤 첫 방송 시청을 당부도 잊지 않았다.

마을 내 가장 비천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아치아라 최고의 황태자와 결혼하며 부와 명예를 손에 쥐게 된 지숙. 가진 것을 지키기 위해 남편을 빼앗기고 싶지 않았던 그녀의 자리를 위협한 혜진. 얽히고설킨 이들의 이야기가 담길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은 오늘(7일) 밤 10시, 대망의 포문을 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