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발라드의 황태자 가수 테이, '불후의 명곡' 故 신해철 편 출연

입력 2015-10-08 09:35:00 | 수정 2015-10-08 09:3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수 테이가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첫 출격한다.

5년 만에 앨범 발매를 앞둔 테이는 오는 12일 ‘불후의 명곡’ 녹화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녹화는 1998년 대학가요제에서 '그대에게'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딛으며, 청춘의 가슴을 위로하고 응원했지만 다시 볼 수 없는 故 신해철을 전설로 꾸며진다.

그간 호소력 짙은 가창력과 부드러운 감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가수 테이가 故 신해철의 곡을 어떻게 재해석 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소속사 관계자는 “가수 테이는 고등학교 재학시절 록 밴드 보컬로 활동 한 바 있다. 당시부터 故 신해철이 이끌었던 록 그룹 N.EX.T (넥스트)의 음악을 좋아하고 즐겨 불렀었다. 너무나 존경하던 선배님을 추억하는 이번 무대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하고 최선을 다해 좋은 무대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7월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죠스가 나타났다’로 출연한 테이는 감미로운 보컬과 녹슬지 않은 실력을 발휘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복면가왕’에 이어 ‘불후의 명곡’에서는 어떤 무대로 시청자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테이가 출연하는 '불후의 명곡' 故 신해철 편은 오는 24일 방송 예정이다.

한편, 테이는 소속사 에이치아이에스(HIS) 엔터테인먼트와 최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