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부자들' 윤태호 작가, 시나리오 보다 덮은 사연 들어보니…'이럴수가!'

입력 2015-10-08 12:40:46 | 수정 2015-10-08 14:57: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부자들' 윤태호 작가, 시나리오 보다 덮은 사연 들어보니…'이럴수가!'

기사 이미지 보기

'내부자들'의 원작자 윤태호 작가가 영화 시나리오를 보다 덮은 사연을 공개했다.

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내부자들’(감독 우민호) 제작보고회에 우민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 윤태호 작가 등이 참석했다.

'내부자들'은 윤태호 장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다. 윤태호 작가는 이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지금까지 작품 중 가장 원작과 다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일단 원작 자체가 중단돼서 감독님이 뒤를 창작하셨다. 시나리오를 빨리 주셨는데 비행기에서 열 장 정도 보다가 덮었다"라고 털어놨다.

그 이유에 대해 윤 작가는 "관객 입장에서 영화를 보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다"라면서 "난 영화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내 조언이 도움이 될까 안될까도 자신 없었다. 감독님의 선택들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라고 설명했다.

'내부자들'은 비자금 스캔들을 덮어야 하는 대통령 후보와 재벌, 그들의 설계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백윤식, 이변헌, 조승우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