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터지기만 하면 北 소행, 모략과 음모" 비난

입력 2015-10-08 13:34:16 | 수정 2015-10-08 13:34: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터지기만 하면 北 소행, 모략과 음모" 비난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 사진=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 사진= 한경DB


북한이 서울메트로 해킹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8일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서 "무슨 사건이 터지기만 하면 무작정 묻지마 북소행으로 몰아붙이는 대결모략꾼들의 기질을 남김없이 보여준 또 하나의 광대극"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것이 내부위기로 궁지에 몰릴 때마다 그로부터의 출로를 새로운 북풍 조작에서 찾는 남조선통치배들의 악습으로부터 출발한 것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지적했다.

조평통은 "남조선당국은 충격적인 사건을 조작해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써먹는 그 낡디 낡은 북풍에 재미를 계속 보다가는 그것이 모략과 음모의 복마전을 강타하는 폭풍으로 되돌아오게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서울메트로는 지난해 7월23일 업무용 PC 3대에서 부서 업무계획 등 12건의 자료가 유출된 것을 확인하고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전센터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악성코드 감염과 접속 피해, 운영 서버 권한 상실, 업무자료 유출 등이 확인됐다.

이에 국정원은 해킹 수법으로 미뤄 북한 정찰총국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 서울메트로 해킹 부인 /사진=한경DB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