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그루, 가족사 논란에 공식일정 불참 "마음 추스르는 중"

입력 2015-10-08 16:32:18 | 수정 2015-10-08 16:32:4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그루, 가족사 논란에 공식일정 불참 "마음 추스르는 중"

한그루 가족사 한그루 가족사기사 이미지 보기

한그루 가족사 한그루 가족사


가정사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한그루가 8일 스케줄을 취소했다.

8일 한그루는 당초 이날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진행되는 한 핸드백 브랜드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불참했다. 한그루는 현재 마음을 추스르고 있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일 밤 다음 아고라에 한 네티즌이 ‘‘배우 한그루는 제 친동생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글쓴이는 “배우 한그루는 기사에서 항상 언급되어지고 있는 소위 명문대 출신 형제들과 전혀 혈연적인 관련이 없음을 밝힌다”며 “아버지께서는 제가 열살무렵부터 부재하셨기때문에 친정 어머니 홀로 삼남매를 키우셔야 했다. 제가 대학에 진학한 후 얼마 되지 않아 부모님께서는 결국 이혼하시고, 새어머니와 초등학교 입학을 기다리는 새동생을 맞이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한그루의 의붓언니라고 주장하는 이 글쓴이는 또 “함께 생활했던 그 몇달동안 저희는 정신적으로 평생 지우지 못할 지독한 상처를 입게되었고, 결국 방금 고3 수험생이 된 동생과 독립해 나와살게 됐다. 그때의 그 잊지 못할 일들이, 십수년이 지나고 가정을 꾸리면서 이제서야 묻혀질 듯 했다. 하지만 힘들었던 그시절 저희 남매와 어머니가 서로 의지하며 열심히 노력하며 이루어낸 결과들이, 잘 알지도 못하는 아이의 멋진 포장지가 되어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며 매일매일을 힘들게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한그루와 그 가족들에게 사과를 구걸하고싶지 않다. 누구의 명예를 해하거나 하려고 하는것도 아니다”라면서 잘못된 정보를 정정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한그루의 소속사는 8일 "지난 밤 온라인에 올라온 한그루 가족사 글은 사실"이라며 "한그루는 재혼가정의 딸이 맞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그루가 데뷔 초 무명 시기에 했던 가족 관련 발언이 계속 재생산 되면서 해당 가족에게 상처가 된 것 같다"며 "명문대 형제들로 언론플레이를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과거에 같이 살았고, 호적에도 함께 있었기 때문에 한그루 입장에서는 가족을 숨긴다는 게 더 문제가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상처를 줄지 몰랐기에 정말 죄송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그루 가족사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