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여신으로 변신 '대반전'…박서준도 반하겠네!

입력 2015-10-08 23:59:00 | 수정 2015-10-09 11:2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황정음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황정음 / 사진 = MBC 방송 캡처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황정음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이 화려한 변신으로 눈길을 사로잡으며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황정음이 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연출 정대윤, 극본 조성희) 8회에서 ‘다시’ 예뻐진 모습으로 돌아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짧은 순간이었지만, 예기치 않은 화려한 변신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14.5%의 자체 최고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을 기록한 것.

이날 방송에서 김혜진(황정음 분)은 의상보관을 담당하다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모델의 실수로 의상이 훼손되자 지성준(박서준 분)으로부터 호된 질책과 함께 해고를 당했다. 이어, 속상함에 민하리(고준희 분)와 술을 마신 혜진은 씩씩한 척 애써 웃음 지으며 성준을 잊고 새 출발을 다짐했다.

반면, 혜진의 아이디어가 필요했던 성준이 혜진을 찾아와 진심으로 사과하며 회사복귀를 부탁했지만, 혜진은 단칼에 거절했다. 이곳 저곳 재취업 문을 두드리던 혜진은 결국 생머리의 세련된 차림으로 ‘제 자리’에 돌아와 대 반전을 선사했다. 이처럼, 황정음은 극 후반 짧은 순간이었지만 예상치 못한 모습으로 등장해,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