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특종' 이미숙, "기자와 연기자 모두 사람, 서로 공유하는 사이"

입력 2015-10-08 21:13:00 | 수정 2015-10-08 21:1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특종: 량첸살인기' 이미숙 / 사진=네이버 영화 '특종: 량첸살인기'기사 이미지 보기

'특종: 량첸살인기' 이미숙 / 사진=네이버 영화 '특종: 량첸살인기'


‘특종: 량첸살인기’ 이미숙


배우 이미숙이 ‘특종’에서 맡은 백국장 역에 대해 언급했다.

이미숙은 8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특종:량첸살인기’ 언론 배급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서 “‘올바른 기자란’이라는 질문은 ‘올바른 연기자란 무엇인가’와 일맥상통하는 질문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와 연기자의 관계에 대해 “36년 동안 연기를 했다. 그동안 많은 기자를 만났다”며 “각자의 타이틀이 기자, 연기자일 뿐이지 결국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서로의 입장에서 배우는 스캔들을 주고 기자는 스캔들을 글로 쓴다. 서로 공유하는 사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스캔들로 괴로워할 때 기자분들은 즐겁겠지만 이런 관계를 죽을 때까지 갖고 가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특종: 량첸살인기’는 기자 허무혁이 연쇄살인사건에 관한 특종 보도를 했는데 이것이 사상초유의 대형 오보임을 알게 되고, 걷잡을 수 없는 상황 속 그의 오보대로 실제 사건이 발생하며 일이 점점 꼬여가는 이야기다.

이미숙은 종편 언론사의 수장인 백국장 역을 맡아 열연한다. ‘특종: 량첸살인기’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