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전현무, KBS 귀환했으나…'시청률 꼴찌' 굴욕

입력 2015-10-09 14:49:18 | 수정 2015-10-09 14:4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전현무 / 해피투게더 사진=KBS2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전현무 / 해피투게더 사진=KBS2 제공


해피투게더 전현무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가 개편을 단행했으나 부진한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유재석, 박명수, 조세호와 3년만에 KBS로 돌아온 전현무, 김풍이 새롭게 합류해 기존의 사우나가 아닌 새로운 세트장에서 개편 첫 방송을 진행했다.

또한 찜질방, 야식 토크 형식에서 게스트의 소장품을 소재로 토크하는 새로운 포맷으로 단장했다.

그러나 '해피투게더3'은 이러한 포맷 변경에도 부진한 시청률을 보였다.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일 밤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 시즌3'(이하 '해피투게더3')는 전국 기준 시청률 3.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이 기록한 4.3%보다 0.6%P 떨어진 수치다.

'해피투게더3' 시청자들은 기존 방송을 지키던 박지선, 김진영의 부재와 식상한 포맷을 그 이유로 꼽았다.

한편, 같은 시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은 8.0%로 지난 주보다 0.5%P 하락했으며, MBC 교양 프로그램 '경찰청 사람들 2015'는 5.0%를 기록하며 4.2%를 기록한 지난 방송보다 0.8%P 오르며 상승세를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