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간의 조건-도시농부' 최현석, 박성광 요리에 잔소리 3단콤보

입력 2015-10-09 15:22:00 | 수정 2015-10-09 15:2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현석이 박성광의 저녁 준비에 호통을 치며 버럭 본능을 폭발시켰다.

오늘(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인간의 조건-도시농부’ 20회에 최현석이 박성광의 고등어자반 요리에 천둥 같은 호통을 치며 셰프 본능을 폭발시킨다.

이날 도시농부들은 점심 특식으로 고등어를 준비했지만 하필 요리실력 꽝의 박성광이 식사당번으로 당첨돼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성광은 시작부터 조리도 하지 않은 날 고등어에 바질과 허허브 한 껏 장식 해 최현석의 폭풍잔소리를 들어야 했다.

박성광이 엉터리 조리를 이어가자 최현석은 ‘칼날로 도마를 긁으면 안 된다’, ‘고등어에 밀가루는 묻혔냐’, ‘왜 두 마리만 튀기느냐’는 등 잔소리 3단콤보를 퍼부었다. 그는 칼날로 도마를 정리하는 박성광에 “지금 네가 하는 건 개그치기 전에 슬픈 생각 하는 거랑 똑같아!”라고 독설을 날려 박성광의 눈에 눈물을 맺히게 했다.

최현석의 조언을 무시하고 고등어자반에 버터를 투입하던 박성광을 보다 못한 최현석은 따끔하게 호통치면서도 하나씩 도와주는 ‘츤데레’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인간의 조건-도시농부’ 제작진은 “박성광의 엉터리 요리실력덕분에 오랜만에 최현석의 셰프다운 카리스마를 볼 수 있었다”며 “도시농부에서 잠시 ‘총괄셰프’로 돌아온 최현석의 폭풍분노에 어떤 음식이 탄생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