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디데이' 이경영-김상호, 병원 앞 맞붙었다

입력 2015-10-12 23:59:03 | 수정 2015-10-12 23:59: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디데이’ 이경영과 김상호가 병원 앞에서 맞붙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오늘(9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디데이’(극본 황은경/ 연출 장용우/ 제작 ㈜SMC&C)측은 방송에 앞서 미래병원장 박건(이경영 분)과 구조반장 최일섭(김상호 분)의 불꽃 튀는 대치상황을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미래병원 앞에서 일섭을 막아선 박건의 모습이 담겨 있다. 박건은 입술을 꾹 다물고 미간을 살짝 찌푸린 채 차가운 눈빛으로 일섭을 바라보며 불쾌함을 드러내고 있다. 일섭 역시 물러설 수 없다는 듯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박건과 대치하고 있어 이들이 왜 날 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더불어 새하얀 가운을 입은 박건의 모습과 재투성이가 된 채 이마에 반창고까지 붙인 일섭의 모습이 대조를 이뤄 눈길을 끈다. 또한 미래병원 앞에서 서로 마주보며 한치의 물러섬 없는 대치상황을 보여주는 두 사람 주변으로 경비원과 구조대원들의 모습이 포착돼 일촉즉발 긴장감을 더한다.



본 장면은 지난 8월 27일 경기도 이천 세트장에서 진행된 촬영으로, 이경영과 김상호는 날 선 분위기를 자아내기 위해 꼼꼼히 대본을 체크하며 촬영을 준비했다. 촬영에 들어가자 두 사람은 살벌한 눈빛 대결을 펼쳐 촬영장을 숨죽이게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