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길미 "트루디, 윤미래 성대모사나 하길"

입력 2015-10-10 00:09:22 | 수정 2016-10-27 00:21:26
글자축소 글자확대
트루디-길미

트루디와 길미. '언프리티랩스타2'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트루디와 길미. '언프리티랩스타2' 캡처


트루디-길미

트루디와 길미가 불꽃 튀는 랩배틀을 벌였다.

트루디와 길미는 9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 랩스타2'에서 도끼와 더콰이엇이 프로듀싱한 6, 7번 트랙을 두고 1 대 1 디스랩 배틀이 펼쳤다.

이날 트루디는 배틀에 앞서 "길미의 가사는 식상하고 올드할 것"이라며 기선제압에 나섰고, 이에 길미는 트루디의 자존심을 건드렸다. 트루디의 윤미래를 닮은 목소리가 강점인 것을 오히려 약점으로 만들어버린 것이다.

길미는 트루디에게 "모창대회에 나가서 랩 성대모사나 해라", "넌 그냥 윤미래 짝퉁", "네 현실이 트루디" 등의 가사로 트루디를 공격했다.

그러자 트루디도 지지 않았다. 트루디는 "헤이, 길미 이제 내게 데이지. 언니 내게 말했지. 언니 지금 힘들지. 불러줄 게 앰뷸런스. 얼른 가 봐 응급실" 등의 가사로 길미를 공격했고, 디스배틀의 심사를 맡은 도끼와 더콰이엇은 트루디의 손을 들어줬다.

한편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트루디와 길미, 대단하네요", "길미의 가사가 조금 더 좋았는데", "트루디도 대단한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