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빈, 효린과의 디스전 소감 "오해하지 않았으면…"

입력 2015-10-10 09:48:44 | 수정 2015-10-10 09:4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인스타그램/유빈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인스타그램/유빈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유빈이 경연 소감을 밝혔다.

9일 방송된 Mnet '언프리티랩스타 시즌2'에서는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멤버들의 디스배틀 무대가 전파를 탔다.

먼저 무대 위에 선 유빈과 효린은 서로를 향해 강렬한 랩은 선사했다. 유빈은 한 차례 가사 실수를 해 아슬아슬함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더콰이엇과 도끼는 승자로 효린을 선택했다.

효린에게 패한 유빈은 "어쨌든 사람들이 보컬한테 진 래퍼라고 할 것 아니냐. 솔직히 자존심 상한다"며 말을 잇다가 눈물을 보여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하지만 더 콰이엇의 선택을 받은 유빈은 한 번 더 배틀을 치를 수 있게 됐다.

결국 이날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 최종 탈락자는 길미로 선정됐다. 트루디와의 일대일 배틀에서 패한 길미는 더 콰이엇과 도끼의 선택을 받지 못해 전지윤과 함께 마지막 탈락 후보로 남았고, 끝내 탈락자가 됐다.

한편 유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9일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2'에서 선보인 효린과의 디스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유빈은 "부담이 긴장이 돼 준비한 걸 다 못 보여드렸다. 진짜 안 울려고 노력하는데 울보라서 조절이 안 된다. 나아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미션은 미션일 뿐 오해하지 말자"라는 글을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