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유미가 밝힌 일본 방송 수위 "직접 말하기는…"

입력 2015-10-10 11:08:38 | 수정 2015-10-10 11:08: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아유미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아유미



‘마녀사냥’ 아유미가 일본 예능과 ‘마녀사냥’을 비교했다.

9일 밤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는 아유미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날 ‘마녀사냥’에서 신동엽은 아유미에게 “일본 방송이 워낙 세기 때문에 우리가 여기서 ‘19금이다’, ‘야하다’ 하는 게 일본 방송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아유미는 “아까 작가가 대본을 보여주면서 되게 조심스럽게 얘기하는데, 내가 봤을 때는 쨉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신동엽은 “일본 예능에서 허용되는 수위는?”이라고 물었고, 아유미는 “굉장히 심한... 그 부분까지 내가 좀 말하긴...”이라고 망설였다.

하지만 이내 “토크쇼에서 그냥 유명한 사람들이 나와서 ‘어떤 자세를 좋아하나’ 이런 얘기까지도 한다. 도구 얘기도 하고. ‘마녀사냥’보다 더 센 얘기를 많이 하는 것 같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이날 아유미는 ‘마녀사냥’ 시청자의 사연에 “한 번도 경험이 없는 걸 창피하게 생각해서 그걸 반대로 이제 당당하게 ‘나 해본 적 없는데 오늘 어때?’라고 말하는 게 어떨까”라고 발랄하게 고민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해 출연진들을 당황케 했다.

이어 이를 지켜보던 허지웅이 “그게 제일 싫을 것 같다”고 말해 ‘마녀사냥’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