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태양도 '바보 어벤져스?' "전화했더니…"

입력 2015-10-10 18:55:09 | 수정 2015-10-10 18:5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정준하가 태양을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바보 전쟁-순수의 시대’ 편으로 꾸며졌다. '바보 전쟁-순수의 시대’ 특집은 ‘2015 특별기획전’에서 하하와 황광희가 기획해 3위로 선정된 아이템으로 바보 이미지의 연예인들을 제보 받아 ‘바보 어벤져스’ 팀을 결성하기 위한 특집이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정준하는 “얼마 전에 태양 씨도 그런 적이 있었다”고 태양의 실수를 언급했다. 앞서 태양은 ‘무한도전’에 출연해 피사의 사탑을 에펠탑이라 답한 바 있기 때문.

황광희는 “안 그래도 태양한테 전화했다. 아쉽게도 지금 미국 공연에 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여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바보전쟁 방송에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대박" "무한도전 최고다" "무한도전 재밌네" "무한도전 역시 믿고 본다" "무한도전 잘하네 하하" "무한도전 은지원은 진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