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간미연, 흑역사 반복 "일본 시차 한시간인데…"

입력 2015-10-10 21:54:14 | 수정 2015-10-10 21:55: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간미역이 자신의 실수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1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바보전쟁-순수의 시대 특집에서는 가수 간미연이 뇌순녀 후보로 출연해 '무한도전' 멤버들과 지식대결을 펼쳤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 박명수, 광희는 ‘뇌가 순수한 여자(뇌순녀)’ 후보로 간미연을 찾았고 함께 과거 로즈 사건과 일본 시차 사건을 언급했다. 과거 간미연이 "일본에서 무엇이 가장 힘들었냐"는 질문에 시차라고 답한 사건이다. 일본과 한국은 시차가 없다.

이에 대해 간미연은 "농담으로 한 거다. 누가 한시간 시차 나는 걸 가지고 시차 적응이 안 된다고 하겠냐"고 해명했고 '무한도전' 멤버들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자 간미연은 당황하며 "시차가 없어요? 아, 중국하고 헷갈렸다"라고 급하게 해명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