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폭발하는 남성미…박력 넘치는 복면가수 등장

입력 2015-10-11 10:55:00 | 수정 2015-10-11 10:5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에 폭발하는 남성미를 자랑하는 상남자 복면가수가 등장했다.

오는 11일(일) 방송될 '복면가왕'에서는 감성 보컬의 끝판왕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에게 맞설 새로운 8명의 복면가수가 등장해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을 펼친다.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실력파의 개성 넘치는 복면가수들이 대거 등장했다.

특히, 복면가왕 녹화 이래 최고 상남자 복면가수가 나타나 화제다. 무대 위에서는 물론 준비한 개인기를 선보일 때도 박력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여성 판정단들의 눈길을 한몸에 받았다.

이 날 듀엣곡 무대가 끝나고 추리 토크가 시작되자 한 복면가수는 긴급하게 자신의 힘을 보여줄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 1라운드때 자신의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느꼈다며 긴급 요청을 보낸 것. 넘치는 힘을 주체하지 못하는 복면가수의 개인기에 스튜디오가 초토화되었다.

방송인 김정민은 “너무 좋다. 멋있다”며 적극적인 호감을 표현하기도 했고 신봉선 또한 “이미 저 복면가수와 정이 들어 버렸다”며 심정을 전해 복면가수의 정체가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폭발하는 남성미를 보여주며 모두의 환호를 받은 복면가수의 정체는 누구이며, ‘소녀의 순정 코스모스’에게 도전장을 내밀 영광의 4인은 누가 될지 11일(일) 오후 4시 50분 [일밤-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