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NL 원더걸스편, 살아있는 소녀시대 사진 불태워 '논란'…제작진 공식 입장은?

입력 2015-10-11 17:27:21 | 수정 2015-10-11 17:40:54
글자축소 글자확대
SNL코리아6 원더걸스편, 소녀시대 사진 소각 논란

SNL코리아6 원더걸스편, 소녀시대 사진 소각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SNL코리아6 원더걸스편, 소녀시대 사진 소각 논란


tvN 'SNL코리아6'가 소녀시대 사진을 불태우는 장면을 방송해 공식 사과했다.

'SNL코리아6' 제작진은 11일 오후 프로그램 시청자게시판에 "어제(10일) 방송된 원더걸스 편의 디지털 스케치 '제5군통령' 중 소녀시대 부분과 관련해 사과드린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SNL 제작진은 이어 "원더걸스 이야기를 역사 드라마 형식으로 다소 과장되게 표현하다 보니 최고 인기 그룹인 소녀시대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면서 "해당 부분은 재방송 시 삭제 혹은 수정하겠으며 앞으로 제작 시 유의하겠다"라고 머리 숙였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tvN 'SNL 코리아6'에서는 원더걸스가 호스트로 등장, 데뷔부터 지금까지의 활동을 독재정권에 빗댄 '제5군통령' 코너를 선보였다.

아이돌 보안법'을 설명하던 중 소녀시대의 앨범을 발로 밟고 멤버 티파니의 사진을 불에 태우는 장면이 등장해 네티즌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이에 소녀시대 팬 및 시청자들은 SNL 공식홈페이지에 수천여 건의 항의글을 올리며 사과를 요구했다.

SNL코리아6 원더걸스편, 소녀시대 사진 소각 논란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