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순둥이' 서건창, 오재원에게 화낼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입력 2015-10-12 00:17:09 | 수정 2016-10-27 00:20: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재원과 서건창. 엑스포츠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오재원과 서건창. 엑스포츠 제공


오재원 1루 커버플레이 자세 논란
"서건창 부상 장면 떠오르게 하는 동작"


오재원과 '순둥이' 서건창이 언쟁을 벌이며 충돌 직전까지 갔다.

오재원과 서건창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얼굴을 붉히며 벤치클리어링의 빌미를 제공했다. 오재원의 수비 위치를 서건창이 문제삼은 것이다.

이날 두산이 3 대 2로 앞서고 있던 8회초 무사 1, 2루에서 서건창은 득점권에 주자를 보내기 위해 희생번트를 시도했다. 그러나 2루수 오재원이 1루 베이스 커버에 들어가 서건창을 포스아웃 시키는 과정이 논란을 남겼다.

대부분의 1루 수비는 타자주자와의 충돌·부상을 피하기 위해 베이스의 모서리를 밟는 데 그치지만 오재원이 다리를 벌려 베이스를 완전히 가로막은 것이다. 비록 희생번트였지만 발빠른 서건창은 내심 1루에서 살기 위해 전력질주를 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서건창은 오재원의 플레이에 곧바로 진루방해가 아니냐며 항의했고, 이에 오재원이 대응하면서 양 선수 간에 날선 신경전이 오고갔다.

경기 중 좀처럼 화를 내지 않는 서건창이 격분한 데엔 이유가 있다. 올 시즌 초반 두산과의 경기에서 고영민이 오재원 같은 수비동작을 취하는 바람에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끈질긴 재활로 조기복귀 했지만 아직 주루와 수비가 완전하지 않을 만큼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서건창이었다.

오재원과 서건창의 언쟁에 정수성 넥센 1루 주루코치는 중재를 시도했고, 이택근은 방망이도 내려놓지 않은 채 1루쪽으로 달려나왔다.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하는 순간이었다.

다행히 과열된 분위기는 오래가지 않았고 물리적 충돌도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오재원과 서건창의 충돌은 준플레이오프 잔여 경기에서 도화선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