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재원, 팬들에 '오식빵'으로 불리게 된 사연 '거침없는 식~빵!' 깜짝

입력 2015-10-12 11:00:06 | 수정 2015-10-12 13:55:07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재원, 팬들에 '오식빵'으로 불리게 된 사연 '거침없는 식~빵!' 깜짝

오재원 오식빵 벤치클리어링 /사진=엑스포츠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오재원 오식빵 벤치클리어링 /사진=엑스포츠뉴스


올해 첫 벤치클리어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프로야구선수 오재원(두산 베어스)의 별명은 '오식빵' 이었다.

오재원은 과거 경기에서 화를 참지 못하고 욕을 내뱉었다. 이때 중계 카메라가 오재원을 클로즈업 하고 있었던 것.

이후 팬들은 오재원이 입에 담은 욕설과 유사한 발음의 '식빵'을 별명으로 부르게 됐다.

앞서 지난 11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8회초 무사 1,2루에서 번트를 대고 달리던 타자주자 넥센 서건창과 베이스 커버에 들어갔던 두산 2루수 오재원은 1루에서 실랑이가 발생했다.

이후 오재원과 서건창과 신경전을 벌였고 벤치 클리어링으로 이어져 야구팬들의 뭇매를 맞았다.

이후 넥센 염경엽 감독은 “두산에서 우리 선수들을 계속 자극한다. 야구를 좀 깨끗하게 하고 싶은데…”라고 지적했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오재원 서건창 서로 할 말이 있을 것 같다”며 “큰 경기를 치르다 보면 선수들이 다소 예민해질 수 있다. 선수들에게 주의를 주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두산이 넥센을 3-2로 꺾고 2연승을 거뒀다. 두산은 남은 3경기서 1승만 추가하면 PO에 진출한다.

오재원 오식빵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