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용만, 불법도박 이후 2년여 만에 복귀 "초심의 자세로 최선 다할 것"

입력 2015-10-12 10:49:40 | 수정 2015-10-12 10:49: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김용만이 2년 7개월 만에 복귀한다.

12일 김용만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때 잘못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스스로를 돌아보는 시간들을 보냈다. 인생의 방향을 올바르게 맞추고 살아가는것이 이세상 그 어떤 것보다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느낀 귀한 시간이었다"고 그 간의 심경을 밝혔다.

이어 "공백 기간 동안 잊지않고 격려해주신분들께 감사드리며 그동안 시청자 여러분들이 보내 주셨던 사랑이 방송인 김용만에게 얼마나 소중한것이었는지 가슴 깊이 느꼈다"고 전했다.

또 "복귀라고 말하기보다 이제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매 순간 초심의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 지난 잘못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더욱 진솔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O tvN의 '쓸모 있는 남자들' 제작진은 "김용만 씨의 서글서글하고 푸근한 이미지가 프로그램의 주요 타깃인 30~50대 시청자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섭외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용만은 지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10억원 대의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한 혐의로 2013년 6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봉사활동 120시간을 선고받았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