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쓸모 있는 남자들' 김용만 "이영애 때문에 재산 날려…" 폭탄 고백

입력 2015-10-12 11:12:00 | 수정 2015-10-12 17:0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쓸모 있는 남자들 김용만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쓸모 있는 남자들 김용만 / 사진 = 한경DB

쓸모 있는 남자들 김용만

방송인 김용만이 '쓸모 있는 남자들'로 2년여 만에 복귀하는 가운데, 과거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12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김용만은 "표영호라는 친구가 있다. 이영애가 모 기획사로 갈 것 같다는 정보를 줘 5000만원을 주식에 투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만은 "그러나 이영애의 해당 기획사 행은 사실무근으로 주식이 급락했다. 결국 10분의 1에 주식을 매도했으며, 김용만은 '주식계의 세꼬시'라는 별명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김용만은 OtvN '쓸모있는 남자들'로 활동을 재개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