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힐링캠프' 주원, "정통 멜로 연기 제일 하고 싶다"

입력 2015-10-13 08:12:22 | 수정 2015-10-13 08:12: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SBS '힐링캠프' 방송화면 캡처


힐링캠프 주원

‘힐링캠프’에 출연한 배우 주원이 진정성을 가득 품은 얘기들로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한 연기와 인생 철학을 엿보게 하며 여심을 초토화 시켰다. 주원은 자신의 일과 인생에 있어서 확신에 찬 모습으로 ‘프로’ 다운 면모를 보여줬으며, 특히 사랑에 있어서는 순도 100% 이상의 진심을 보여주며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힐링캠프’ 205회는 인간 주원과 배우 주원을 만날 수 있는 방송으로 큰 호응을 얻어 수도권 기준 5.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 12일에 방송된 SBS 공개 리얼토크쇼 ‘힐링캠프-500인’(연출 곽승영/ 이하 ‘힐링캠프’) 205회에는 ‘시청률 불패 사나이’ 주원이 메인 토커로 초청됐다.

주원의 등장에 스튜디오는 초토화됐다. 여기저기서 여성 MC들의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고 주원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MC 김제동이 주원을 가리게 되자 “비켜요”, “안보여요”라는 말이 줄을 이었는데 주원은 어쩔 줄 몰라 하며 부끄러운 기색을 보여주면서도 전매특허 보조개 미소로 심장을 저격하며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주원은 사랑 얘기 앞에서 해맑고 솔직해졌다. 주원은 “정통 멜로 연기를 제일 하고 싶다. 둘에 미쳐 있는 사랑을 하고 싶어요. 제가 좋아하는 영화 중에 ‘노트북’이라는 영화를 보면 ‘나도 저렇게 하고 싶다’ ‘저 둘은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요. 여자 주인공이 달려와서 이렇게 안기는데 보기만 해도 미친 듯이 안고 싶고 입맞춤을 하고 싶은 거에요”라며 진지해졌으나, 김제동이 달려와 주원의 품에 쏙 안기며 재연을 하는 순간, 이는 코미디가 돼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한편 ‘힐링캠프’는 김제동, 서장훈, 황광희를 비롯한 시청자 MC가 마이크를 공유하며 ‘메인 토커’로 초대된 게스트와 삶과 생각을 공유하는 ‘공개 리얼토크쇼’로 새 발걸음을 내디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