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BS '육룡이 나르샤' 서이숙, 스틸 컷 공개…13일 첫 등장

입력 2015-10-13 10:55:00 | 수정 2015-10-13 10:5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서이숙이 남루한 행색으로 첫 등장을 예고했다.

서이숙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 묘상 역을 맡은 서이숙의 스틸 사진을 공개하며 첫 등장을 알렸다.

서이숙이 맡은 묘상은 무휼(윤균상 분)의 친할머니로, 고단했던 고려 역사를 버텨낸 산 증인이다. 이 미쳐버린 세상을 해학과 풍자로, 걸걸한 입담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서이숙은 허름한 누더기 옷을 입고 있으며 거뭇거뭇한 얼굴에 드문드문 보이는 흰 머리, 지저분한 손톱까지 구석구석 디테일을 살린 분장으로 고단한 삶을 살고 있는 민초의 모습을 오롯이 담아냈다.

특히 서이숙은 홀로 손자와 손녀를 악착 같이 키워낸 묘상 역에 완벽하게 빙의한 듯 강렬한 기운을 뿜어내는가 하면, 대본을 보며 대사를 읊고 있는 모습에서도 묵직한 카리스마가 느껴져 첫 등장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올해 많은 사랑을 받은 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 속 나현애와는 겉모습부터 다르다. 사진 속 서이숙은 남루한 모습을 하고 있지만 아주 맛깔 나는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뛰어난 캐릭터 흡수력을 보여줄 서이숙에게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서이숙이 첫 등장하는 ‘육룡이 나르샤’ 4회는 13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