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혼남녀 46% "분노 조절에 어려움 느껴"

입력 2015-10-13 10:10:00 | 수정 2015-10-13 10:1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분노 범죄가 해마다 증가하며 지난해 분노 조절 장애 진단을 받은 사람이 1만 3천 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 www.duo.co.kr)가 9월 30일부터 10월 12일까지 전국 20~30대 미혼남녀 430명(남성 209명, 여성 221명)을 대상으로 ‘분노 조절’에 대한 인식을 조사했다.

그 결과, 미혼의 과반 이상(남성 53.6%, 여성 54.3%)은 평소 자신의 분노를 잘 조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분노 조절이 어렵다’는 응답자 역시 전체의 46%에 달했다.

분노 조절이 어려운 이유로 대다수의 남녀는 자신의 ‘인내심, 이해심 부족’(30.9%)을 탓했다. 이어 ‘만성적 스트레스’(20%), ‘다수의 예의 없는 사람들’(18.1%), ‘자신의 열등감’(15.6%) 때문이라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소음공해, 쓰레기 투기 등의 공중 도덕 저해’(24.9%)를, 여성은 ‘가족 및 친인척의 오지랖과 잔소리’(26.2%)를 분노의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이어 남성은 ‘가족의 잔소리’(21.5%), ‘연인과의 다툼, 거짓말’(15.3%), ‘행인의 비매너 행동’(13.9%) 순으로 분노를 느낀다고 답했다. 여성은 ‘연인과의 다툼’(24.4%), ‘직장 상사의 잔소리’(14.9%), ‘행인의 비매너 행동’(14%) 등에 분노했다.

분노 조절 못하는 이성을 보며 여성은 ‘공포감’(40.3%)을 가장 많이 느꼈다. ‘정 떨어진다’(18.1%), ‘피하고 싶다’(14.9%) 등 부정적인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남성은 ‘피하고 싶다’(25.4%), ‘왜 저러는지 모르겠다’(23.9%), ‘같이 있으면 피곤할 것 같다’(13.9%) 등 가까이 하고 싶지 않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다수의 남성은 ‘화를 내는 정도(크기)’(64.1%)로 분노 조절 장애를 구분했다. 반면, 절반에 가까운 여성 응답자는 ‘화를 내는 빈도수’(47.1%)라고 답해 남녀 간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한편, 전체 약 38%의 응답자가 ‘주변에 분노 조절 장애로 의심되는 사람이 있다’고 답했다. 그들은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는 ‘가족’(41.1%), ‘직장 상사 및 동료’(26.4%), ‘친구 및 지인’(18.4%) 등을 꼽았다. ‘연인’이라고 답한 사람은 6.7%였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최근 분노를 억제하지 못해 충동적으로 범죄를 저지르는 20~30대 젊은층이 늘고 있다”며, “연인 사이에서 종종 발생하는 데이트 폭력 역시 분노 조절 장애로 인한 범죄이기에 이와 관련한 심리적 치료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