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류승우, 비매너 논란 해명 들어보니 "고의처럼 보였지만 아니다"

입력 2015-10-13 16:18:28 | 수정 2015-10-13 16:18: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류승우, 비매너 논란 해명 들어보니 "고의처럼 보였지만 아니다"

류승우 비매너 논란 /사진=엑스포츠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류승우 비매너 논란 /사진=엑스포츠뉴스



류승우(레버쿠젠)가 비매너 논란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지난 9일과 12일 열린 올림픽 축구대표팀과 호주의 두 차례 평가전은 대표팀의 2연승으로 끝났다.

에이스 류승우(레버쿠젠)가 1차전 전반전 추가 시간에 호주팀 코너 패인과 공다툼 과정에서 생긴 문제로 축구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당시 류승우는 패인으로부터 공을 뺏으려다 종아리를 밟았다. 패인은 강하게 항의했다.

류승우는 “그 때는 매우 정신이 없었다”고 밝히며 “고의처럼 보였지만 아니다”며 “그래도 그 부분은 내가 잘못한 부분이라 전반전이 끝나고 사과를 했고, 경기 종료 후에도 다시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한편 류승우는 이날 2차전 후반 4분 선제골을 기록하며 2-1 승리를 견인했다.

류승우 비매너 논란 /사진=엑스포츠뉴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