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바람 잘 날 없는 부평, 커플 폭행 이어 이번엔 2대 6 패싸움 '경악'

입력 2015-10-14 08:34:00 | 수정 2015-10-14 12:16: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람 잘 날 없는 부평, 커플 폭행 이어 이번엔 2대 6 패싸움 '경악'

부평 패싸움 /유튜브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부평 패싸움 /유튜브 캡쳐


부평에서 마치 조직폭력배를 연상하게 하는 패싸움을 벌인 20대 8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4일 새벽 인천 부평동 유흥가에서 24살 박모 씨 등 2명과 28살 이모 씨 일행 6명은 술에 취해 이곳을 지나다 서로 기분 나쁘게 쳐다본다며 시비가 붙었다.

바닥에 쓰러진 남성에게 발길질을 하는가 하면 상대방 얼굴을 향해 마구 주먹을 날리기도 한다.

조직폭력배들의 싸움을 방불케 하는 영상이 인터넷에 올라오며, 이들이 폭력조직과 연관된 사람들이라는 소문까지 돌았다.

이들은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주먹질을 멈췄다. 서로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해 경찰은 싸움만 말리고 철수했는데, 목격자가 휴대전화로 찍은 싸움 영상이 SNS를 통해 확산되자 경찰은 뒤늦게 패싸움 가담자 8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이른바 '동네깡패'들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지난 9월에도 부평에서 유사한 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인천부평경찰서에 따르면 9월13일 오전 5시 10분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남·녀 커플이 3명의 남성과 1명의 여성 등 4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한 바 있다.

부평 패싸움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