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화 '가려진 시간' 강동원 상대역, 14살 JYP 신인 배우 신은수

입력 2015-10-15 07:30:00 | 수정 2015-10-15 07:3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JYP 신인 배우 신은수가 강동원의 상대역으로 낙점돼, 화려한 데뷔를 앞두고 있다.

올해로 14살인 신은수는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신인 연기자로, 영화 '가려진 시간'에서 강동원과 호흡을 맞춘다.

'가려진 시간'(제공/배급: ㈜쇼박스ㅣ 제작: ㈜바른손E&A)은 영화 '숲'과 '잉투기'를 연출한 엄태화 감독이 선보이는 첫 번째 상업 장편 영화다.

친구들과 함께 산에 갔다가 다음날 혼자 구조된 소녀와 며칠 후 훌쩍 자란 모습으로 나타난 소년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판타지 멜로다.

충무로에서 가장 핫한 배우인 강동원이 며칠 사이 훌쩍 자란 소년 '성민' 역을 맡아, 한차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신은수는 실종됐다가 며칠 만에 성인의 모습으로 돌아온 ‘어른 성민'과 특별한 교감을 나누는 소녀 '수린'을 연기할 예정이다.

300명이 넘는 또래 아역 배우들이 '수린' 역의 오디션에 참가했고, 신은수는 300:1의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배역을 거머쥐었다.

제작사 바른손E&A는 "신은수가 신인이지만 소녀다운 맑은 이미지와 풍부한 감성, 단단한 존재감으로 관계자들을 매료시켜 만장일치로 파격 캐스팅이 이뤄질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특히 '가려진 시간'은 신은수의 데뷔작으로, 첫 작품부터 강동원의 상대역으로 낙점됐다는 점에서 영화계의 이목을 끌고 있다.

한편, 지난 10월 7일 첫 촬영을 시작한 '가려진 시간'은 3개월여의 촬영을 거쳐, 2016년 개봉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