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자식 상팔자’ 우준서, "동영상 증거 남기는 엄마 때문에 말대꾸 포기"

입력 2015-10-15 06:13:00 | 수정 2015-10-15 06:1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프로그램 ‘유자식 상팔자’에서 배우 우현의 아들 우준서가 말대꾸를 포기하게 된 일화를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유자식 상팔자’의 녹화에서는 스마트폰 문제로 엄마에게 말대꾸를 하는 오신환의 첫째 아들 오세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우현의 아들 우준서는 “말대꾸하는 아들을 둔 어머니들에게 동영상을 찍거나 녹음을 하는 걸 추천한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우준서는 “우리 엄마가 최근까지 쓴 방법인데, 내가 반항을 하거나 대들면 갑자기 휴대전화를 꺼내 동영상을 찍거나 녹음을 한다. 그럴 때마다 내 모습이 증거자료로 남게 될까 봐 더는 반항을 할 수 없게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웃음과 감동이 함께 하는 부모자식 소통 토크쇼 JTBC ‘유자식 상팔자’는 10월 14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