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황재근, '끼'라는 것이 폭발한다…'복면재근'의 본격 데뷔

입력 2015-10-15 08:00:49 | 수정 2015-10-15 10:56:17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황재근, '끼'라는 것이 폭발한다…'복면재근'의 본격 데뷔

라디오스타 황재근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황재근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황재근이 남다른 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왕실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이들이 모인 ‘왕실 특집’으로 디자이너 황재근-에프엑스(f(x)) 빅토리아-이민호-김희정이 출연했다.

이날 황재근은 시작부터 독특한 매력을 물씬 풍기며 등장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그는 하이톤의 목소리와 귀에 쏙쏙 박히는 웃음유발 화법으로 다양한 에피소드를 대 방출해 웃음을 자아내기 시작했다.

황재근은 시선을 압도하는 강렬한 무대를 선사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왕왕(이따금, 목청 높여) 부르는 노래’로 이정현의 ‘와’를 선곡했고, 이에 윤종신은 “역시 에너지가 있으신 분이에요~”라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특히 “이걸 하겠다고요?”라는 김구라의 질문에 황재근은 “이정현씨 보면서 접신한 거 같은 이미지를 좋아했어요~”라면서 생각지도 못한 특이한 선곡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손가락 마이크)도 막 만들어 오고 부채에 눈도 그렸어요~”라며 노력을 더했음을 밝혀 기대감을 더했다.

이후 황재근은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 비주얼로 등장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황재근 씨가 아주 작정을 했답니다. 늘 ‘복면가왕’ 뒤에서 구경만 하던 한을 ‘라스’에서 풀겠다고~”라는 윤종신의 소개에 이어 등장한 황재근은 자신의 정체를 가려주는 복면과 가운을 시작으로 ‘와’를 부르기 위한 필수 아이템인 손가락 마이크와 부채, 면사포까지 장착하고 무대 위에 올라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