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진영 교복 광고 논란, 교복 페티시 주점 상기시키는 선정적 문구 '헉'

입력 2015-10-14 09:38:23 | 수정 2015-10-14 17:32: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진영 교복 광고 논란, 교복 페티시 주점 상기시키는 선정적 문구 '헉'

박진영 교복 광고 논란 
 /온라인커뮤니티기사 이미지 보기

박진영 교복 광고 논란 /온라인커뮤니티


가수 박진영이 모델로 활동 중인 교복 광고가 구설수에 올랐다.

최근 온라인에는 "JYP 박진영 씨의 교복 광고에 대한 사회적 견제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경기 교육청 보건 교사 선생님들께서 학생 교복 마케팅에 대한 문제점을 확인하시고 제게 알려 주신 내용"이라며 "문제 삼지 않으면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를 삼으려 합니다"라고 글을 쓰게 된 이유를 밝혔다.

게시자는 "유명 교복 업체가 인기 걸그룹을 배출하는 기획사 JYP와 손을 잡고 여중생 여고생을 타깃으로 하는 선정적인 교복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교복 치마를 왜 쉐딩 스커트로 줄이고 깎아서 입어야 합니까? 교복 재킷을 왜 코르셋처럼 조여서 입어야 합니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게시자는 "(포스터에 나온) 교복 모델은 여중생 여고생의 모습이 아니라, 교복 페티시 주점이나 룸싸롱의 종업원들처럼 보인다"며 "이러한 의견에 동의하시는 분들은 사회적 견제에 동참해 달라"고 덧붙였다.

해당 광고 포스터에는 '스커트로 깎아라! 쉐딩 스커트', '재킷으로 조여라! 코르셋 재킷'이라는 카피와 함께 박진영이 선글라스를 끼고 교복을 입은 학생의 몸매를 쳐다보는 듯한 선정적인 모습이 연출돼 있다.

박진영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4일 "해당 광고와 관련 광고주의 논의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교복 브랜드는 지난 2일 "박진영과 JYP 차세대 걸 그룹인 ‘트와이스’를 스쿨룩스의 전속 모델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체 측은 세련된 패션감각을 소유한 박진영이 박진영과 트와이스와 함께 ‘날씬한 교복’ 컨셉을 강조하며 새로운 기능을 선보일 수 있어 모델로 확정했다고 전했다.

박진영 교복 광고 논란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