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혜선, 2번 결혼 2번 이혼 "정신적 피해고통…숨 막힐 정도" 충격 고백 왜?

입력 2015-10-14 09:58:08 | 수정 2015-10-15 10:10: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혜선 김혜선 /'불타는 청춘'기사 이미지 보기

김혜선 김혜선 /'불타는 청춘'



김혜선이 이혼 후 심경에 대해 고백했다.

김혜선은 13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두 번의 결혼과 이혼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내가 결혼을 한 번 실패하고 두 번째 만날 때에는 ‘왜 그렇게 성급하게 결정을 내렸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난 아이가 있지 않나. 아이가 5~6살 때였다. 아버지를 연결해주는 게 너무 좋다는 생각을 했다. 그 사람(두 번째 남편)이 왔을 때 사랑하는 마음이 뛰어나지 않아도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주는 그 모습을 보며 굉장히 순수하다고 생각했다. ‘아들만 행복하게 잘 지낼 수 있다면 행복한 가정이 이뤄질 수 있겠구나’를 머릿속에서 꿈으로 꿨다. 그건 너무 미스였다. 결혼을 해서 딸을 낳았는데 그 애가 3~4살 됐을 때 이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2012년) 7억 피소 이런 게 인터넷에 나오지 않았나. 그 사람이 금전적으로 압박하고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더 잘 되게 하기 위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으로 해줬다. 하다하다 너무 숨이 막히고 ‘내가 이러다 자살해 죽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헤어져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헤어지자고 했더니 역으로 위자료를 나에게 청구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혜선은 “위자료를 안 주고도 헤어질 수 있는데도 정신적 피해고통을 오히려 그쪽에서 나에게 청구를 하더라. 그렇게 2년을 싸우고 헤어지게 됐는데 그 조건으로 양육권, 친권을 다 가져가는 대신 자기가 가지고 있는 빚을 나에게 떠맡겼다. 그 때 너무 기뻤다. 준다는 것만으로도”라며 “열심히 해서 될 줄(빚을 갚을 줄) 알았다. 당연히 열심히 했고 열심히 하면 충분히 되고도 남았다. 갚기 위해서 열심히 하고 있는 찰나에 2012년도에 사기까지 당했다”며 당시 실의에 빠져 있을 때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 준 사람이 현재의 남자친구라 밝혔다.

한편 김혜선은 지난 1995년 결혼 이후 8년 만에 이혼했으며 슬하에 아들 1명을 뒀다. 이후 김혜선은 2004년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다 다시 이혼했고 슬하에 딸 1명을 뒀다.

김혜선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