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규리 “남편, 휴대전화 2대 쓰다 딱 걸렸다“

입력 2015-10-14 13:05:00 | 수정 2015-10-14 13:0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트로트 가수 박규리가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해 충격적인 남편의 휴대전화 비밀을 밝히며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15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 299회에서는 결혼 12년차 아내 박규리가 또 한 번 출연해 특유의 재기발랄한 말솜씨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최근 진행된 299회 녹화에서 남편의 비밀번호를 풀어본 적 있냐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박규리는 다소 충격적인 남편의 휴대전화 비밀을 폭로했다. 박규리는 “몸이 너무 안 좋아 학교 수업을 평소보다 일찍 마치고 집에 왔다, 그런데 탁자 위에 휴대전화 2대가 있더라”며 운을 뗐다. 이어 “남편에게 내가 모르는 휴대전화 한 대의 출처를 묻자 남편이 빛의 속도로 달려가 전화기 한 대를 부셨다”며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알고 보니 평소 부끄러움 많은 남편이 바에 고객번호를 남기기 싫어 바용 휴대전화 한 대를 더 만든 거였다”며 엉뚱한 남편에게 의심을 샀던 사연을 폭로해 현장을 폭소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거침없는 박규리의 입담으로 촬영장 분위기가 뜨거웠다”며 박규리의 ‘백년손님’ 활약상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