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사의 신-객주2015' 한채아, 장혁과 물 속 첫 만남 '경국지색'

입력 2015-10-15 08:40:36 | 수정 2015-10-15 08:40: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사의 신-객주2015' 한채아, 장혁과 물 속 첫 만남 '경국지색'

'장사의 신-객주 2015' 한채아기사 이미지 보기

'장사의 신-객주 2015' 한채아


배우 한채아가 청초한 미모를 뽐내며 첫 등장했다.

어제(14일) 첫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객주2015>(극본 정성희,이한호/연출 김종선/제작 SM C&C)에서는 기구한 운명을 안고 살아가는 조선 최고 절세미녀 ‘조소사’역으로 분한 한채아가 물에 젖은 청초한 아름다움을 뽐내는 여인으로 첫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마꾼들의 계략으로 물에 빠져 봉삼(장혁 분)의 손에 구출된 조소사(한채아분)는 자신을 누이 천소례(김은혜 분)로 착각한 봉삼에게 미안함과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자신은 천소례가 아닌 ‘조서린’이라고 밝혔다.

이어 물에 젖은 몸을 말리기 위해 해신당을 찾은 조소사는 생명의 은인인 봉삼을 위해 만든 매듭을 줄에 걸며 “은인께서 누님을 꼭 만나시도록 기원했습니다”라고 말해 수려한 외모만큼이나 고운 심성을 가진 여인임이 드러냈다.

또한 천봉삼에게 자신의 기구한 운명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눈시울이 붉어지며 “저를 데려가주십시오”라고 청하는 애처로운 모습을 보여 앞으로 이어질 조소사의 애절한 스토리에 대해 궁금증을 자극하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첫 등장부터 빛나던 채아언니 미모 아직도 잊을 수 없다’, ‘한채아 본격적인 절세미녀 스토리가 시작되는구나’, ‘채아누나 젖은 모습도 아름다워’, ‘장사의신 매회 챙겨보는데 정말 꿀잼’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조선 절세미녀로 분한 한채아가 열연 중인 KBS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객주2015>은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채아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